Home > 영월의명소 > 문화유산
고씨굴(高氏窟)
글쓴이 : 관리자 () 작성일 : 2013-05-03 20:27:04 | 조회: 1,957 | 추천: 0
강원 영월군 김삿갓면 진별리 산262
4억년의 신비를 들여다 볼 수 있는 고씨굴은 임진왜란 당시 고씨 가족이 피난하였던 곳이라 하여 고씨굴이라 불린다. 예전에는 나룻배를 타고 폭 130미터인 남한강을 건너 입구에 이르렀으나, 지금은 동굴입구까지 다리로 연결되어 있다.

동굴의 발달방향은 북동에서 남서방향이며, 1966년 세상에 알려지게 되었고, 1969년 6월 4일에 천연기념물 제219호로 지정되었으며, 1974년 5월 15일에 일반인들에게 공개되었다.


고씨굴은 전형적이 석회동굴이며, 여러층으로 이루어진 다층구조를 보인다. 하층에는 하천이 흐르고 있는 수평굴의 형태를 띠고 있으며, 입구로 부터 남서 방향으로 통로가 발달해 있다.

총 주굴의 길이는 약 950미터, 지굴의 길이는 약2,438미터로 고씨굴의 총연장은 3,388미터이며, 이중에서 약500미터 구간만이 관광개발되어 일반인들엑 공개 되어 있다.

고씨굴내에는 종유관,종유석,석순,석주,동굴산호,유석,커튼과 동굴진주,피솔라이트,동굴방패,곡석,월유등 다양한 동굴생성물이 분포하고 있으며, 기형종유석도 여러지점에서 성장한다.

특히 고씨굴의 특징적인 동굴생성물은 흑색의 동굴산호로서 동굴산호는 동굴수의 공급이 멈춘 석순과 유석위에서 많이 발견된다. 이러한 흑색의 동굴생성물은 비공객 구간에 특히 많이 나타나며, 그 학술적 가치는 매우 높다. 동굴생성물이 흑색을 띠는 이유는 동굴수 내에 토양으로부터 공급된 유기물의 영향이다.

고씨굴에는 총 68종의 다양한 동굴생물이 서식하고 있는것으로 보고되었다. 이 중 절지동물인 갈로와 벌레는 고생대인 약4억년 전 부터 살았던 생물로서 살아있는 화석곤충이라 불리며, 학술적으로 가치가 매우 높다 할 수 있다.

고씨굴에서 서식하고 있는 동굴생물은 진동굴 생물13종, 호동굴 생물14종, 외래성동굴 생물 41종이 발견되고 있다. 특히 고씨굴 천장에는 현재 관박쥐,관코박쥐,물윗수염박쥐,황금박쥐 등이 서식하고 있어, 관람시 잠자고 있는 박쥐도 관찰할 수 있다.

[참고문헌]문화재청,2000, [자연문화재지도]영월군,2001, [영월고씨동굴 종합학술조사보고서]

이용시간:09:00 ~ 18:00(매표는 마감 1시간 전까지)

이용요금
일반
-개인:성인 3,000원, 청소년,군인:2,400원, 어린이 2,400원
-단체:성인 2,400원, 청소년,군인:2,200원, 어린이 2,200원
군민
-개인:성인 1,500원, 청소년,군인:1,200원, 어린이 1,200원
-단체:성인 1,200원, 청소년,군인:1,100원, 어린이 1,100원
65세 이상 무료
주차요금:무료

일반정보
지정번호:천연기념물 제219호
지정년월일:1969.6.4
규모.양식:석회동굴,  480,762㎡
시대:고생대
소재지:김삿갓면 진별리 산262
문의처:고씨굴 관리사무소 033-370-2621
 등록된 댓글(0)
댓글 쓰기   이름:   비밀번호: 스팸방지: 문자가 잘 보이지 않으시면 클릭 하시기 바랍니다.
자유롭게 의견을 기재 해 주세요! 욕설,비방,광고글은 불가하며, 예고없이 삭제됩니다!!
   
 Hosting By DNBSOFT